여백
[심층취재] 폭염보다 더 ‘뜨거운 감자’가 된 경비원
연이은 미담과 논란-에어컨, 최저임금 그리고 부당지시
관리법 개정안 65조의 국토부 답변에도 불구하고 또 다른 불씨 D-51.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 9월 22일 시행.여름의 정중앙을 뜨겁게 질주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아파트. 작열하는 태양보다 더 ‘뜨거운 감자’가 아파트 단지 한 복판에 던져졌다. 뜨거운 감자의 ‘핵’은 바로 경비원. 아파트 경비원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논란이 폭염 속 공동주택 관리현장을 달구고
울산에 이어 양산 또 관리사무소장 자살 충격!
아파트 관리사무소장이 연이어 자살해 충격을 주고 있다.경남 양산의 모 아파트 관리사무소장 A씨가 지난달 22일 새벽 자신이 거주하는 김해의 아파트 인근 공원에서 목을 매 숨졌다. 울산에서 소장 자살 사건이 벌어진 지 한 달도 되지 않은 시점에 발생한 비극이어서 큰 파장이 일고 있다.경찰에 의하면 A소장은 이날 새벽운동을 나온 시민에 의해 5시30분경 발견됐
왼쪽
오른쪽
여백
소장 부당해고 판정 불구 복직명령 불이행 ‘이행강제금’ 부과까지
입대의, 수차례 소송 등 제기한 당시 회장에 책임 물었지만 ‘패소’
서울중앙지법관리사무소장에 대한 해고가 부당하다는 노동위원회의 판정으로 원직복직명령을 받았음에도 2차 해고까지 강행, 이행강제금까지 부과되면서 수차례 행정소송을 거듭하게 된 서울 강남구 A아파트. 최근 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가 이로 인해 이행강제금 부과, 이중 급여 지급 등 총 7,000만원의 손해를 입
관리소장 멱살 잡은 입주민 ‘상해죄’로 벌금형
대구지법
아파트 관리사무소장의 멱살을 잡으며 상해를 가한 혐의로 기소된 입주민 A씨가 1심에서 2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고 항소를 제기했지만 항소심 재판부의 판단도 1심과 다르지 않았다.대구지방법원 형사5부(재판장 김경대 부장판사)는 최근 대구시 소재 모 아파트 입주자 A씨에 대해 원심이 선고한 200만원의 벌
현수막 제거할 적법한 권한 없어 ‘재물손괴죄’로 형사처분
의정부지법
신임 입대의 회장이 설치한 현수막 제거한 종전 회장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종전 회장이 새롭게 선출된 회장과의 자격다툼을 벌이면서 신임 회장이 설치한 현수막을 떼어낸 혐의 등으로 기소돼 형사처분을 면치 못하게 됐다. 의정부지방법원 형사3부(재판장 노태선 부장판사)는 최근 경기도 남양주시 모 아파트 입대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7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