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적수(赤水)와의 전쟁 60일,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기획] 아파트 발밑의 시한폭탄 ④ 주말아침을 강타한 붉은 수돗물 사태, 치열했던 관리현장의 기록
휴일에 걸려온 전화 한 통“소장님 난리 났어요”평화롭고 여유로운 주말. 나른한 아침시간을 보내고 있던 주택관리사 A씨에게 사무실에서 전화가 걸려왔다. A씨는 인천 서구 검단지구의 한 아파트에서 관리사무소장으로 재직 중이다.“소장님, 지금 수도에서 붉고 끈적거리는 물이 나온다고 전화통에 불이 났습니다!”A소장은 용수철처럼 벌떡 일어나 옷을 갈아입었다. 예삿일
의무관리대상 아니지만 장기수선계획 수립의무 공동주택
입주민의 자료 열람・복사 가처분 ‘인용’…30일간 열람・복사 허용
서울고법100가구 이상이어서 장기수선계획을 의무적으로 수립해야 하는 단지지만 150가구가 되지 않아 의무관리대상에는 속하지 않은 경기도 평택시의 A아파트. A아파트는 관할관청의 2017년 공동주택 기획감사 결과 시정명령을 받았다. 관할관청은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 주택관리업자 및 사업자 선정지침을 준용해 차순위 업체가 아닌 최저(고)가 또는 적격심사를 적
여백
왼쪽
오른쪽
여백
여백
봉사 | 축제 | 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