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공영방송이 터무니없는 보도로 국민 불신 초래”
대주관, KBS뉴스 악의적 보도 관련 긴급 대응<종합>
확대 회장단 회의 열고 신속 조치 나서대한주택관리사협회(회장 황장전)는 KBS 뉴스9(10월 11일자)에서 ‘아파트 관리비로 소장 수강료 납입…연간 100억원 횡령’이라는 내용으로 대주관이 교육 등을 통해 관리비를 횡령한 것처럼 악의적 뉴스를 보도한 것과 관련해 반박 성명서를 발표하고 확대 회장단회의를 열어 긴급 대응에 나섰다.지난 15일 열린
협회비 ∙ 교육비 관리비 부과 ‘정당’…일반관리비의 '교육훈련비' 해당
‘검침수당’ 관리업무 아닌 한전 업무 수행 대가… 입주민에 귀속 안 돼
대구지법 임대아파트 입주민들이 관리주체가 주택관리사협회비, 소방협회비 등 각종 협회비와 교육비를 관리비에 부과한 것에 대해 부당하다며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다. 전기 검침수당을 직원들에게 지급한 것과 관련한 입주민들의 문제제기에 대해서도 법원은 ‘검침수당’은 아파트 관리업무가 아닌 한국전력공사의 업무를 대신 수행한 대가에 해당한다고 선을 그으며, 귀속
30여 년 과다배출 과포화 상태-‘뒷돈’ 취업비리의 최대 원인
‘선발예정인원제’ 늦었지만 속히 정착해야
■ 주택관리사보 상대평가 앞두고 취득 열기 고조, 하지만…
이 사례는 주택관리사 자격의 양면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주택관리사는 일정 규모 이상의 의무관리 공동주택에서 관리소장이 될 수 있는 유일한 통로지만, 소장 이외의 분야에선 거의 무용지물에 가깝다.대한주택관리사협회(회장 황장전)에 따르면 1990년 1회 시험부터 현재까지 모두 5만3,812명의 주택관리사가 배출됐다. 이 중 법에서 정한 의무관리 단지에 현직
여백
왼쪽
오른쪽
여백
여백
봉사 | 축제 | 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8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