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6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테마여행] 대중교통으로 가는 섬 나들이 ‘삼형제 섬’으로
섬의 적막은 여행자의 사색을 만들고, 섬다운 고유의 불편함으로 그 섬을 기억한다. 그런 섬이 그립다. 섬들이 사라지고 있다. 승선권을 구입하고 배를 기다리는 동안 반짝이는 바다의 빛깔과 갈매기들의 부드러운 유영을 바라보며, 바람에 실려 온 바다 냄새가...
이성영  2019-09-04
[테마여행] Aloha! HAWAII(알로하! 하와이)
미국의 50개 주 가운데 최남단에 위치한 북태평양 동쪽의 섬, 하와이(Hawaii). 이국적인 해변과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 천혜의 자연과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모두 지닌 하와이 여행은 부동의 베스트셀러다.주도 호놀룰루(Honolulu)가 위치한 오아후...
이채영  2019-08-28
[테마여행] 강릉의 아름다운 누정들
경포호 둘레에는 크고 작은 누정들이 있다. 풍류를 즐기거나 모임을 갖기 위해 지어진 정자들이다. 지금보다 훨씬 더 넓었던 당시의 경포호를 생각하면 일렁이는 호수의 풍광이 문 밖으로 내려다보였을 곳들이다. 가장 대표적인 정자가 경포대로, 경포호가 한눈에...
진은주  2019-08-21
[테마여행] 몸과 마음의 치유, 하동으로 떠나는 힐링 여행
긴긴 여름을 보내고 어느새 가을의 길목이다. 강, 산, 들이 조화를 이룬 경남 하동은 축복받은 땅이다. 여행 트렌드로 자리 잡은 ‘에코 힐링’ 여행지로도 좋은 곳이다. 언제나 흐름을 멈추지 않는 섬진강. 고운 모래가 많아 ‘모래가람, 다사강, 두치강’...
김초록  2019-08-14
[테마여행] 걷고 느끼는 힐링로드 세평하늘길
오랫동안 기차로만 연결되던 마을들이 있었다. 깎아지른 절벽들 사이로 낙동강이 흐르고 마을과 마을은 물길 따라 산을 넘어 걸어 다녀야 했던 오지. 그 길을 따라 걸어 본다. 승부역은 1999년 환상선 눈꽃열차가 운영되기 시작하면서 자동차로...
이성영  2019-08-07
[테마여행] 여름 향기 가득한, 정선 여행
하루가 다르게 더워지는 날씨에 여름이 무르익음을 느낀다. 쉴 새 없이 돌아가는 에어컨 실외기가 온종일 뜨거운 바람을 내뿜는 도시의 여름은 가혹하기 이를 데 없다. 뙤약볕은 당연하고, 살만 닿아도 끈적이는 무더위가 연일 이어지니 피서(避暑)가 간절해진다...
이채영  2019-07-24
[테마여행] 선암골 따라 단양여행
단양하면 떠오르는 단양8경은 기암괴석이 만들어내는 절경이 주를 이룬다. 단양군을 중심으로 주위 12㎞ 내외에 있는 명승지 중 손에 꼽히는 절경 8곳이 바로 단양8경이다. 하선암, 중선암, 상선암, 사인암, 구담봉, 옥순봉, 도담삼봉, 석문이 8경에 해...
진은주  2019-07-17
[테마여행] 영양의 여름에 풍덩 빠지다
경북 내륙의 영양은 예전에 비해 교통이 많이 편리해졌지만 가는 길은 여전히 힘겹다. 오죽했으면 ‘육지 속의 섬’이라거나 ‘서리는 흔하고 햇빛은 귀하다’는 말이 나돌까. 영양 관내 지도를 찬찬히 훑어본다. 곳곳에 흩어져 있는 유적지와 자연 자원이 예사롭...
김초록  2019-07-10
[테마여행] 고원으로 떠나는 태백여행
안개는 나무들 사이를 지나며 금대봉, 은대봉, 함백산을 따라 만항재로 이르는 꽃길을 넘으며 산기슭 아래 바다 같은 구름을 만든다 태백시내에서 O2리조트와 태백선수촌을 지나 정선으로 이어지는 414번지방도는 ‘환상의 도로’로 들꽃으로 유명한 함백산 길이...
이성영  2019-07-03
[테마여행] 미술관이 된 섬, 나오시마
일본 시코쿠의 북쪽 세토나이카이의 작은 섬 ‘나오시마’는 1980년대까지만 해도 누구도 주목하지 않았던 시골의 투박한 섬이었다. 과거 섬 주민들은 주로 염전이나 어업을 주업으로 삼아 생활했다. 산업화의 물결을 타고 구리 제련소가 들어서며 잠시 번화하기...
이채영  2019-06-26
[테마여행] 초여름에 떠나는 강릉 감성여행
바다 혹은 호수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이 초여름부터 찾아온 무더위를 날려주는 강릉. 골목에서, 화려하게 피어난 꽃밭에서, 습지와 카페, 오래된 고택에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여행지를 추천한다. 경포가시연습지무더운 한여름이면 연꽃이 피어나는 이곳에는 ...
진은주 여행객원기자  2019-06-19
[테마여행] 유월에 만나는 오산의 자연색
6월의 산천은 온통 진초록이다. 한낮의 더운 열기는 사람들을 산으로 강으로 바다로 내몬다. 어김없는 계절의 순환이다. 때 이른 더위를 마주하며 오산으로 가는 길. 강과 바다는 볼 수 없지만 광활하게 펼쳐진 연녹색 들판이 참으로 싱그럽다. 하늘과 땅이 ...
김초록 여행객원기자  2019-06-12
[테마여행] 개심사 가는 길
숲길을 걷는다. 길은 아주 오래된 이야기를 전하고 발길은 아득한 시간을 걷는다.아라메길은 자연스러운 길을 따라 서산의 아름다운 산과 바다를 볼 수 있는 길이다. ‘아라메’는 바다의 고유어인 ‘아라’와 산의 우리말인 ‘메’를 합친 말로 바다와 산이 만나...
이성영  2019-06-05
[테마여행] 남다른 규슈 여행
규슈(九州)는 일본 열도를 구성하는4개의 큰 섬 중에서 가장 남쪽에 있는 섬이다. 일본에서 세 번째로 큰 섬인 규슈 지역은 후쿠오카, 사가, 나가사키, 오이타, 구마모토, 미야자기, 가고시마 등7개의 현을 포함하고 있다. 지역마다 다채로운 색깔을 품고...
이채영  2019-05-29
[테마여행] 철쭉으로 물든 소백산
5월 말부터 충북 단양의 소백산은 연분홍빛으로 물들어간다. 5월 말부터 6월 초까지 피어나는 진달래 군락 때문이다. 정상을 가득 물들이는 분홍빛 향연을 보러 수많은 등산객이 소백산을 찾는다. 매년 5월 말이면 소백산 일원과 단양읍 중심에 위치한 상상의...
진은주  2019-05-15
[테마여행] 달성의 봄을 만나러 가다
달성군은 대구시에 속하지만 분위기는 많이 다르다. 대구 땅 전체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크지만 여행자들에겐 좀 낯선 곳이기도 하다. 낙동강을 끼고 있다는 점은 달성의 가장 큰 매력이다. 봄기운 자욱한 낙동강을 끼고 하빈면 묘리에 이르면 순천 박씨 집성...
김초록  2019-05-08
[테마여행] 느려서 더 좋은 곳, 제천으로 떠나볼까
조금 느려서 더 아름다운 곳, 그 소박함이 사랑스러운 충청북도 제천에 다녀왔다. 겨우내 앙상한 가지를 드러냈던 청풍호 주변은 봄을 맞아 분홍 꽃망울을 머금기 시작했다. 겨울을 벗은 청풍호에서는 잔잔한 활기가 느껴졌다. ‘청풍호반 케이블카...
이채영  2019-04-24
[테마여행] 인천 차이나타운에서 만나는 봄
인천 차이나타운과 그 뒤쪽의 자유공원은 벚꽃명소로 알려진 곳이다. 봄꽃 구경과 함께 맛있는 음식과 볼거리를 즐길 수 있는 여행지다.인천역 1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앞에 차이나타운 입구가 보인다. 화려하고 커다란 입구를 지나면 오르막을 따라 음식점과 중...
진은주  2019-04-17
[테마여행] 꿈결 같은 경산의 봄빛
대구시와 맞붙어 있는 경산은 새순이 올라오고 꽃들이 앞 다퉈 피어나는 이즈음이 가장 아름답다. 특히 사진 애호가나 낚시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한 번쯤 가볼 만한 곳이다. 경부고속도로와 바로 연결돼 교통도 편리하다. 봄기운 자욱한 4월, 가족과 함께 ...
김초록  2019-04-10
[테마여행] 시간이 멈춘 섬 교동도
황톳길을 걸으면 오래전 고향의 어머니가 기다릴 것 같은 시간이 섬 곳곳에서 멈춰 버렸다. 닭 울음소리가 들리고 붉게 삭은 함석지붕 위로 옛 기억이 따스한 햇빛으로 쏟아진다. 다을새길 가는 길교동도는 민통선 지역으로 간단한 검문을 거쳐야만 들어갈 수 있...
이성영  2019-04-03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