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적인 말과 부정적인 말

기 고 정선모l승인2019.09.25 10:48:02l113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선모 
서울 노원 불암대림아파트
도서출판SUN 대표

우리 아파트는 일요일마다 재활용 분리수거를 한다. 평소엔 온 가족이 함께 분리수거를 하는데 지난 일요일에는 혼자 끙끙거리며 박스를 옮기고 있으려니 경비원 아저씨가 함께 사는 딸과 손주가 요즘 안 보인다고 안부를 묻는다. 새로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입주민들을 다 파악하지 못했을 텐데 그렇게 물어와 깜짝 놀랐다. 잠시 해외에 나가 곧 돌아온다고 하니 안 보여서 조금 걱정했다고 한다. 그 후부터는 경비실에 간식을 놓고 오는 일이 더 잦아졌다. 우리 가족의 안부를 물어주는 말 한마디가 참 따듯하게 느껴졌다.
말의 힘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다. 말이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치는지 언젠가 TV에서 실험을 통해 보여준 적이 있다. 컵에 물을 채워 양파를 담근 후 칭찬과 욕을 각각 써 붙여놓고 열흘 정도 지난 후 양파의 변화를 보여주는데 깜짝 놀랄 만한 결과가 나온 것이었다. 
12살 손주는 진짜 저런 결과가 나오는지 우리도 당장 실험해 보자고 같은 크기의 양파 두 개를 꺼내왔다. 컵 하나에는 ‘사랑해, 예쁘다’를, 다른 컵에는 ‘못생겼다, 싫어한다’를 써서 붙여놨다. 양파에 하는 말을 서로 듣지 못하도록 하나는 싱크대 위 창문턱에, 다른 하나는 발코니에 갖다 놨다. 두 곳 모두 햇빛도 바람도 엇비슷한 조건이었다. 그리고는 볼 때마다 “넌 정말 예쁘구나, 사랑해”를, 다른 양파에는 “어쩜 이렇게 못생겼니? 네가 정말 싫어”를 반복해 말해주고 말하는 횟수도, 물을 갈아주는 횟수도 똑같이 해줬다.
일주일이 지난 후부터 차츰 변화가 나타나더니 2주일 후 양파가 변화한 모습은 정말 놀라웠다. 칭찬을 들은 양파는 뿌리도 곧게 사방으로 쭉쭉 뻗으며 누가 봐도 싱싱하게 잘 자랐고, 잎도 짙은 녹색으로 튼실하게 위로 쭉 뻗었다. 반면에 날마다 부정적인 말을 들은 양파는 뿌리가 힘이 없이 구불거리며 자라다 만 모습이 역력했고, 잎도 옅은 녹색으로 힘이 없으며 칭찬을 들은 양파의 절반도 안 되게 자랐다. 뿌리의 색도 칭찬을 들은 양파는 튼실해 보이는 흰 색으로, 부정적인 말을 들은 양파는 병에 걸린 듯 흐릿한 갈색으로 선명히 구별됐다. 실험 결과를 직접 눈으로 확인한 손주가 한마디 했다.
“말의 힘이 이 정도인줄 정말 몰랐어요. 친구들에게도 이왕이면 칭찬을 많이 해야겠어요.”
그리고는 그동안 친구들과 장난치며 무심코 놀렸던 일들이 후회된다고 했다. 이번 실험을 통해 ‘말의 힘’이 얼마나 무서운지 깨닫게 된 귀중한 순간이었다. 
별 생각 없이 한 말 한마디가 누군가에게는 치명적인 상처를 줄 수도 있을 것이다. 요즘도 뉴스를 통해 예전에 한 말 때문에 곤욕을 치르는 사람들의 모습을 종종 본다. 말을 할 때 좀 더 생각하고 말하는 습관은 어릴 때부터 길러야 할 것이다. 긍정적이고 온기를 전해주는 말 한마디가 세상을 훨씬 따듯하게 만들어준다는 사실을 손주가 잊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
   

정선모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