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리걸음 이야기 (5) 모닥불 같은 제자리걸음

윤용수의 에세이 윤용수l승인2018.01.10 13:35:54l105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천하장사의 들배지기도, 아가의 첫걸음마도, 제자리에서 보다 큰 전진을 위하여 숨고르기를 하는 제자리걸음.
그리움을 안고 기다림으로 정지된 것이 아니다.
제자리걸음은 움직이지 않는 것이 아니다. 자기가 선 그 자리에서 움직이는 것이다. 제자리걸음이 어디 다리로 걷는 것만이더냐.
큰 사랑도 제자리걸음에서 머뭇거리며 숨죽이며 출발하는 것이 아닐까.
100m의 주자도 제자리에서 열심히 뛰어보고 스타트라인으로 가는 걸 나는 보았다. 제자리걸음은 준비의 기본자세다. 제자리걸음은 축적이다. 제자리걸음은 도약이요, 희망을 위한 선봉장이다.
어머니는 늘 그 자리에서 그냥 그대로 제자리걸음이다.
왜 자식을 사랑하느냐고 물으면 그냥이란다.
이유가 없고 까닭이 없고, 거래가 없고 손익이 없는 사랑의 제자리걸음.
마지막 재가 바람에 날린다 해도 제자리에서 꼼짝도 하지 않는 모닥불 같은 사랑이다. 저 넓은 화엄의 세계에서 미동도 하지 않는 화두가 깨달음으로 가는 제자리걸음.
기다림이란, 그리움이란 사랑 때문이다.
제자리에 서 있는 망부석이, 불망비가 사랑이 아니더냐.
태종대의 모자상도, 만날고개의 모녀상도, 사랑 때문에 제자리걸음이다.
청출어람(靑出於藍), 후생가외(後生可畏)란 말을 엊그제 배운 것 같은데 흰머리는 멀리에 있지 않고, 또 한 해가 가려고 한다.
석가의 자비도, 예수의 사랑도, 공자의 인의(仁義)도, 묵자의 겸애(兼愛)도, 세월 아무리 흘러도 언제나 그 자리에서 느긋한데 나의 제자리걸음은 왜 이리 바쁠까. 누군가가 찾아올 사람도 없는데 배고픈 겨울 사슴들이 산을 내려오는 발걸음처럼 두리번거리는 이 제자리걸음.
미워졌다고 갈 수도 없다. 행여나 찾아올까봐. 진미령의 ‘미운 사랑’이 제자리걸음이 아닐까.

남몰래 기다리다가 가슴만 태우는 사랑/어제는 기다림에 오늘은 외로움 그리움에 적셔진 긴 세월/ 이렇게 살라고 인연을 맺었나/차라리 저 멀리 둘 걸/미워졌다고 갈 수 있나요 행여나 찾아 올까봐/가슴이 사랑을 잊지 못해 이별로 끝난다 해도/그 끈을 놓을 순 없어 너와 나 운명인 거야

2018 새해다.
무술년 황금 개띠다.
충직하여 주인의 생명까지도 구하는 우리들의 반려동물.
얼굴 없는 천사가 아니더라도 시린 손 마주잡고, 모두가 다 견공처럼 제자리를 지켜 모닥불 같은 따뜻한 무술년이 되었으면 좋겠다.
<끝>

 

윤용수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8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