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72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학] 바보 아버지
어머니가 20년 걸려 아이를 남자로 키워 놓으면, 다른 여자가 나타나 20분 만에 바보로 만들어 버린다는 말을 소설가 마르셀 프루스트가 했다지. 아마도 결혼식장에서 결혼식을 하는 그 20분 만에 바보가 되면서 아버지가 되어가나 보다.바보를 사전에서 찾...
윤용수  2017-07-24
[문학] >>남도답사-순천만·낙안읍성·선암사 (5) 명경지수의 참뜻
조계산 선암사◈삼인당 연못이 못은 산비탈 한 쪽에 일부러 조성한 것이다. 굳이 이 자리에 못을 만든 것은 여름 장마철에 큰 물이 나면 일단 여기에 가뒀다가 계곡으로 흘려보내는 기능을 하기 위해서다. 선암사는 산자락을 타고 집들이 펼쳐져 있기 때문에 경...
박영수  2017-07-19
[문학] 여름밤
송 연 배 귀 선창 크기만 한 하늘을 우러른다더위에 지친 초록이 한숨을 쉬어내는늦은 밤황토구들을 베고 눅눅한 하루를 삼킨다열릴 듯열리지 않는 화두처럼땡볕의 시간은 벌건 등짝만 데우고 또 하루를 마감한다새벽 일터금새 잡힐 것 같은 성공은젊은 날을 담보로...
송연 배귀선  2017-07-19
[문학] 바보 아버지
어머니가 20년 걸려 아이를 남자로 키워 놓으면, 다른 여자가 나타나 20분 만에 바보로 만들어 버린다는 말을 소설가 마르셀 프루스트가 했다지. 아마도 결혼식장에서 결혼식을 하는 그 20분 만에 바보가 되면서 아버지가 되어가나 보다.바보를 사전에서 찾...
윤용수  2017-07-12
[문학] >>남도답사-순천만·낙안읍성·선암사 (5) 명경지수의 참뜻
조계산 선암사◈삼인당 연못이 못은 산비탈 한 쪽에 일부러 조성한 것이다. 굳이 이 자리에 못을 만든 것은 여름 장마철에 큰 물이 나면 일단 여기에 가뒀다가 계곡으로 흘려보내는 기능을 하기 위해서다. 선암사는 산자락을 타고 집들이 펼쳐져 있기 때문에 경...
박영수  2017-07-12
[문학] 여름밤
창 크기만 한 하늘을 우러른다더위에 지친 초록이 한숨을 쉬어내는늦은 밤황토구들을 베고 눅눅한 하루를 삼킨다열릴 듯열리지 않는 화두처럼땡볕의 시간은 벌건 등짝만 데우고 또 하루를 마감한다새벽 일터금새 잡힐 것 같은 성공은젊은 날을 담보로 내내 삶을 희롱...
송연 배귀선  2017-07-12
[문학] 아버지의 기쁨
아버지가 된다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남편이 된다는 것 보다 더 힘든 것이 아버지가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씨앗의 법칙이 있지만, 너무 일찍 아버지가 되어버린 스물두 살의 아버지, 지상은 온통 초록이고 하늘은 온통 무지개였지. 누구의 말마따나...
윤용수  2017-07-05
[문학] >>남도답사-순천만·낙안읍성·선암사 (3)
선조의 숨결이 살아 숨 쉬는 고장
◈임경업 장군 비각조선 인조 6년 4월 1일 건립한 임경업 장군 선정비는 인조 4년(1626) 임 장군이 낙안군수로 봉직하면서 선정을 베풀었을 뿐만 아니라 정묘호란 때에도 큰 공을 세운 것을 기리기 위해 군민이 세운 것이다. 매년 정월 보름에 제사를 ...
박영수  2017-07-05
[문학] 아버지, 그리고 아버지
어려울 때 가장 큰 힘이 되어주는 사람이 아버지다. 고단한 삶이 절뚝거려도 새벽길을 가는 사람이 아버지다. 아버지라는 이름 앞에 전치사로 붙여지는 수많은 아버지들. 친아버지, 친정아버지, 시아버지, 의붓아버지, 새아버지, 양아버지….시대가...
윤용수  2017-06-28
[문학] >>남도답사-순천만·낙안읍성·선암사 (2)
과거와 현재가 만나는 아름다운 동행
◈순천만의 일출과 일몰순천만은 일출과 일몰을 함께 볼 수 있는 곳으로 그 경관 또한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일몰은 용산전망대와 해룡면 와온해변에서, 일출은 별량면 화포해변에서 보는 것이 장관이다.◈갈대숲 탐방로순천만 갈대군락은 약 5.4㎞로 국내 최대 ...
박영수  2017-06-28
[문학] 벚꽃에게
그대는 진정알고 있음에 틀림 없네사랑이 무엇이냐고 물으면소녀의 맑은 두 눈망울처럼사랑은 이런 것이라며나에게 대답해 줄 것 같네그대는 진정 이미모든 것을 이해하고 있음이 분명 하네아픔이 무엇이냐고 물으면붉은 두 볼에 흐르는소녀의 맑은 눈물처럼슬픔은 이런...
백창훈  2017-06-28
[문학] 사랑이 있는 5월
까뮈는 ‘페스트’에서 말한다.자신만이 절대적으로 옳다고 믿는 것이 종말의 시작이라고.피히테는 누구도 인간의 완전함을 전제할 권리는 없다고 했다. 5월은 은혜의 달이요, 감사의 달이요, 사랑의 달이다. 카네이션이 있고, 효 콘서트가 있고, 가정의 달 특...
윤용수  2017-06-21
[문학] >>남도답사-순천만·낙안읍성·선암사 (1)
언제나 고향은 어머니의 품 속 같고…
◈바람의 반란여행을 가는 전날 밤 나는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다. 학창시절 소풍이나 수학여행을 가는 것은 아니지만 칠순 동창여행이라는 타이틀이 붙으니 더욱더 그렇다. 이번에 가는 순천은 친구의 고향이다. 그가 53년 전 청운의 꿈을 안고 상경하던, ...
박영수  2017-06-21
[문학] 두드려라 더 세차게
정 채 경사각의 방에서 무언의 실을 뽑아내려끙으응, 한 숨을 토해내는데 붕붕날개 짓 소리가 긴박하다어떻게 들어갔을까?벌이 틈도 없는 사각 전등 속에서필사적으로 전등 구석을 돌고 있다눈 한번 깜빡할 때 생의 치열한 자장에 이끌려탈출하지 못한 벌레들이 전...
정채경  2017-06-21
[문학] 사랑이 있는 5월
가공되지 않은 희로애락과 슬픔과 울분을 잘 견디는 잡초가 무성한 고향으로 간다. 소통과 화합으로 나는 내 고향 합천 남옥의 만남이 있는 효도 큰 잔치에 간다. 이 조그마한 마을에서 국회의원도 나오고, 판사도 나오고, 경찰관도, 교도관도 나오고, 직원을...
윤용수  2017-06-14
[문학] >>조선의 혼 정조대왕을 찾아서 (11)하늘을 나는 무늬의 멋
◈용주사 범종국보 제120호로 지정돼 있으며 범종은 절에서 때를 알리거나 불교 행사에 사용하는 커다란 종으로 중생을 구제하는 불가의 한 도구다.용주사 범종은 총 높이 1.14m로 통일신라 때부터 전해오는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범종 양식을 충실히 따르고 ...
박영수  2017-06-14
[문학] 북한산 탐방
유 순 미 푸르른 창공을 바라보니햇볕에 반짝 반짝 작은 새들의 날개 짓이 이쁘고따사로운 햇살에 실린 시원한 바람이언 가슴을 씻기운다족두리봉을 지나 향로봉을 향하여 걷자니하아프처럼 아름다운 솔방울 가지들이가야금, 거문고, 해금처럼 돋보이고 파랗고 파랗기...
유순미  2017-06-14
[문학] 목포항살점들
夏 林/안 병 석 목포항 여객터미널 뜯겨나간 보푸라기와유달산 자드락 허름한 집들의 살점이 붉다짱짱한 남도 창(唱) 한 대목 말라붙은 채해풍에 가랑이를 오므려 모로 누운 외달도 모래톱동굴처럼 둘러친 고하도 앙상한 무릎뼈의 통증손 놓은 고깃배 숨겨도 숨겨...
안병석  2017-06-07
[문학] 시가 흐르는 5월
5월이다. 시인들이 가장 많이 노래한 달이다. 김용호는 5월을 얼마나 사랑을 했길래 5월에 태어나고 5월에 죽었을까.5월이 오면 가슴이 호수가 된다고 했다.피천득의 ‘오월’은 금방 찬물로 세수를 한 스물 한 살 청신한 얼굴이라 했고, 신록을 바라다보면...
윤용수  2017-05-31
[문학] >>조선의 혼 정조대왕을 찾아서 (9) 흐르는 효심
◈효찰(孝刹) 대본산 용주사(龍珠寺)-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 본사용주사는 신라 문성왕 16년(854)에 갈양사로 창건된 청정하고 이름 높은 도량이다. 고려 때 잦은 병란으로 소실된 빈 터에 조선 제22대 정조대왕께서 보경 스님으로부터 부모님의 크고 높...
박영수  2017-05-31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7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