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 용문에 들다

詩가 있는 풍경 夏林/안병석l승인2020.01.22 10:09:26l115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목숨과 피의 값은 얼마인가?
용산발 양평 용문(龍門)행 검은 열차에
멧돼지 한 마리 붉은 피의 값을 청구했다

조문(弔問)이 값이라면 
기차가 선로에 멈춰 선 한 시간의 조
문은 너무 헐했다
그의 자손들은 
덕소(德所) 근방의 산기슭에 
통곡(痛哭) 몇 줄기 달빛을 갈랐으리라
이후로 네발짐승의 절규는
검은 망토처럼 
저승 문 앞에서 목놓아 울었으리라

빚진 열차가 근방을 지날 때마다
거꾸로 선 달빛을 불러 읍(泣)을 흉내 냈으나
단풍을 말아 쥔 가을은 오래오래 
혼절한 목숨 값을 청구하느라 밤을 새웠다

夏林/안병석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20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