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단계 위

이석락l승인2020.01.15 15:06:12l115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석락

숨을 헐떡이며 고개 넘는 나뭇길
산자락에 온 산의 마른 나무를 모을 수 있으면 좋겠다
집 근처 평탄한 길은 지게질이 쉬우니까
아니지 마당에 온 산의 마른 나무를 모을 수 있으면 좋겠다
지게질조차 하지 않아도 되니까
그것도 아니지 종놈에게 시켰으면 좋겠다

뭘 그렇게 어렵게 생각하나
군불을 때지 않아도 춥지 않고 
먹지 않아도 배고프지 않은 방법을 찾아내면 
모든 걱정이 사라질 것을

겨우 몸 편한 것에 그칠까
하수분을 구해서
돈이라도 펑펑 이웃에 베풀면
다 고마워할 것을
거기다가 불사약을 먹고 나면
신이 되고 싶을 걸

신이 되고 나면
그다음은?
아하….

이석락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20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