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난 지구

詩가 있는 풍경 정채경l승인2019.11.06 10:00:12l114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둥글게 자전하던 지구가 텔레비전 속에 갇혔다
TV는 밤낮 없이 사람들에게 상처를 냈다
봐라, 이종 격투기 선수의 눈두덩이가 찢겨
피가 흐르고 코뼈가 주저앉았는데 
완벽하게 세팅된 주방에선 늘, 숨 쉴 틈 없이 
새로운 식욕이 끓어 넘치고

기름진 공간을 벗어난 채널
가슴 탁, 트인 초원에선
긴 골프채로 지구를 날려 보냈다
의료채널에선 이종격투기 선수의 무너졌던
코뼈가 다시 일어서고 마이클 잭슨이 부활해 
아침부터 공중회전그네에서 
손을 흔드는데 

오늘도 늘씬한 배우들이 
성인 채널에서 거짓 신음 토해낼 때 나는 
숨 죽였다 탱크와 미사일이 오가는 CNN 채널
소나기처럼 쏟아졌던 이스라엘의 로켓은 이제
먹구름처럼 폭우를 퍼부었다
적군의 시체를 향해 저주를 퍼붓고
아이들은 축구공처럼 머리를 걷어찼다
평화채널에서 목사는 설교했다
네 원수를 사랑하라고

순간, 지구는 네모라고 우기던 사람이 뛰쳐나와
함부로 외쳤다 코페르니쿠스를 처단하라고

나는 더 이상 집 밖을 궁금해 하지 않았다

정채경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