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월(求月)

夏林/안병석l승인2019.10.30 13:35:27l114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9월 초하루 
미닫이 문틈으로 더운 밤이 
드나든다 싶었는데 
아직 정정하던 이웃 할머니 더위를 버렸다
내색 없이 살던 속마음이 
구월(求月)이었으니 한가위 달 오르기 기다려
집 나선 것도 복이겠다

저잣거리 공동 저울에 제수(祭需) 올리듯
제 목숨 무궁한 허공에 올리면 열 근무게
다섯 근은 늦더위 
서근은 말라버린 빗물
나머지 두 근은 북망산 상엿소리

망자의 지팡이를 저울대에 올리자
상여꾼 어깨가 취한 듯 비틀거렸다

얼음은 산 날까지만 얼음, 
죽는 날부터 물이라는데
할머니의 지팡이가 꼿꼿해졌다
이생에 귀만 열어둔 채, 할머니
달을 만나러 휘적휘적 홑몸으로 떠났다

夏林/안병석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