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 공동주택 내 ‘공동육아방’ 문 활짝

공릉2동 비선아파트 1층 ‘도담도담 나눔터’ 개소 김남주 기자l승인2019.09.25 14:23:36l113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지난달 27일 공릉2동 비선아파트 503동 1층에 노원구 공동육아방 2호점 ‘도담도담 나눔터’를 설치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문을 연 공릉2동 도담도담 나눔터는 공동주택에 들어서는 서울시 최초의 공동육아방이다. 공동육아방은 만 5세 이하 취학 전 영유아와 부모를 대상으로 무료로 운영하는 공공 돌봄 공간으로, 면적 78㎡ 규모에 영유아 놀이실, 독서방, 블록방, 수유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아이들이 뛰놀 수 있는 미끄럼틀, 볼풀장 등 신체활동 놀이시설과 편백큐브, 블록 등 두뇌활동을 키우는 장난감이 비치돼 있다.
또 육아경험과 정보를 공유하는 부모 자조모임과 부모·자녀 관계증진 프로그램, 전문가 육아상담실을 운영해 가정에서 양육하는 부모의 고충을 덜어준다.
운영시간은 월~금요일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며, 1일 3회(오전 10시, 오후 1시, 오후 3시 30분) 2시간씩 운영한다. 이용 신청은 노원구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www.nwscc.or.kr) 도담도담 나눔터에서 사전예약하면 된다. 
구는 올해 공릉2동 공동육아방 개소를 시작으로 상계1동 공동육아방 등 4개소를 조성해 주민들이 집 가까운 곳에서 언제든지 쉽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022년까지 동별 1개소 총 19개소를 설치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7월 상계동 주공11단지 내에 문을 연 상계8동 공동육아방 ‘도담도담 나눔터’는 하루 평균 100여 명, 총 1만여 명의 부모와 영유아가 이용할 정도로 주민들의 만족도가 높다.
오승록 구청장은 “앞으로 공동육아방을 동별 1개씩 설치해 부모들의 양육 부담을 덜어주고 신뢰할 수 있는 보육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남주 기자  knj@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