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리는 길을 지켜보다

詩가 있는 풍경 정채경l승인2019.09.04 14:08:16l113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채경

묻혀있던 두레박이 정신없이 올라와 
가마솥에 깊은 샘물을 채우자
내부는 시계추처럼 흔들리다 각오한 듯 
끓는점에 놓여졌다


한동안, 소란스런 진통에 지쳐
침묵으로 빠지던 기와집 한 채
발길질을 멈출 수가 없었다

연한 발뒤꿈치가 붉어지도록 분주했던 발길은
멈출 수 없는 일상의 바퀴
밀어 올려야 하는 형벌임을 모른 채
끝없이 반복되는 계단을 오르내리게 했다

박혀있던 별들이 지붕으로 내려앉자
한 차례 태풍을 몰고 올 고요의 눈이
정신없이 움직이기 시작했던

앙칼진 울음소리에 탯줄이 끊기고
노랗게 질린 단감과 가슴에 금이 간 석류
풀잎에서 떨어진 이슬방울들
한 점 한 점 어둠을 물리치며 울타리를 쳤는데

출구 앞에서 몽롱해졌던 
닫혀있던 기억의 대문을 밀어 제치며
갑자기 몸이 환해졌다

정채경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