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들의 기도

詩가 있는 풍경 夏 林/안병석l승인2019.08.28 11:14:33l113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바람 앞에 서면 작아지는 미루나무와
폭우 앞에 몸집이 커지는 강물은 친구다
살아오는 동안 강둑만 친구 삼은 풀들은
양들의 혀를 기억하는 기도를 한다
낮은 음성이 하늘에 닿을까마는
몸짓만은 간절하다
퍼붓는 빗줄기를 맞으며 산들이 울음일 때 
풀은 한 조각의 빵도 입에 넣지 못했다
지상을 지배하는 것들은 다 장마였으므로

편의점 옆 백반집을 나서며
지폐 몇 장 건네는 인부들
그들이 지불한 지폐는 술과 밥과 이쑤시개의 값
장마로 여러 날 쉬었거나
한두 끼쯤 건너뛰었겠으나
그들의 기도문은 못과 망치와
철근 더미의 먼지를 터는 일

강둑의 풀들
간절한 기도는 마침내 장마를 쓸어내고
햇볕과 양 떼를 불러모았다
해는 퀴퀴한 냄새에 코를 쥐었겠으나
양들은 제 몸의 체온으로 빚은 환약을
아낌없이 쏟아 풀들에 지불했다
제 똥도 누군가에게 밥이 되는 이 거룩한 기도
혀 밑에 뜯어 심키는 풀잎이 양들에겐
인부들이 허기를 채우던 술이고 밥이다

강둑만 고집하던 풀들의 기도는 
산의 울음을 재우거나 
나무와 강물은 다시 친구가 되었다
풀들의 저녁은 이쑤시개만 있으면 되는 것이었다

夏 林/안병석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