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서비스는 제값을 줘야 살 수 있다

관리는 종합예술이다 <223> 김경렬l승인2019.08.07 09:59:32l113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경렬 율산개발(주) 경영·지원 총괄사장

 

세상의 모든 것은 값이 있고 값은 적정해야 하는데 과연 어떻게 값을 결정해야 서로 이해할 수 있을까요? 무조건 싼 값으로 좋은 것을 얻는 방법이 있을까요? 

1. 생산자(공급자)가 생각하는 값
생산자는 팔아서 이익을 남겨 다른 것을 사고 싶은 것입니다. 팔아서 얻은 이익 그 자체가 아니라 다른 것을 얻고 싶은 것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교환이 필요하고 교환가치를 담보하는 화폐가 생겨난 것입니다. 생산량이 적을 때는 필요한 사람의 수에 따라서 값을 정합니다. 보석류나 특허제품 등 희귀성이 값을 지배하지요. 그러나 여러 사람이 같은 제품을 생산할 때 많이 팔려는 사람들끼리 값을 내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싸게 팔지 말자는 카르텔(Cartel)을 통해 가격을 통제하고, 아예 자본을 결합해 가격을 독점하는 트러스트(Trust)나 지주회사(재벌)를 통해 다른 업종의 계열사를 통제하는 콘체른(Concern) 등 생산자는 시장독점과 가격통제를 통한 이익 극대화를 추구해 왔으나 공정거래법에 의해 카르텔은 불법, 트러스트는 자연소멸, 지금은 엄격한 제한하에 콘체른 제도로 값을 지배하고 있는 것이지요.

2. 소비자가 생각하는 값
소비자는 싸게 사려고 하지만 도둑이나 강도가 아닙니다. 다만 재화나 용역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지요. 그런데 소비자는 생산원가에 관심이 적습니다. 다만 내가 얼마나 필요로 하는지, 얼마나 지불할 수 있는지 가진 돈을 비교할 뿐이지요. 생산자는 한 가지를 생산하기 위해 자본과 노력을 집중하는 데 비해 소비자는 살아가는 데 여러 가지가 필요하므로 ‘아저씨 떡도 싸야 사 먹는다’는 속담처럼 적정한 값이 아니면 소비를 줄여야 하니 싸게 사려는 노력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소비자는 압니다. 생산자에게는 생산비용과 유통비용 및 생산자가 존속하기 위한 재투자를 위해 이익이 필요하다는 것을 말입니다. 다만 폭리를 취하지 말라는 것이지요. 생필품이 아닌 것은 소비를 줄일 수 있지만 꼭 필요한 것은 국가의 보호를 받아서라도 구입해야 합니다. 수입을 늘릴 수 없으면 경영비용을 줄여서라도 구매력을 확보해야 하는데 당장 살기 힘들다고 제살 깎아 먹기를 통해 치킨게임을 한다면 같이 망합니다.

3. 적정한 제값은 얼마일까요?
2008년 아프리카의 짐바브웨 공화국에서는 초등교사가 월 급여 5억 짐바브웨 달러(Z$)를 받는데 계란 한 개에 600만Z$, 빵 한 덩어리에 700만Z$로서 월급 5억Z$로 계란 84개, 빵 70덩어리 밖에 살 수 없습니다. 2019년 최저임금은 시급 8,350원으로 하루 10시간, 월 20일 일하면 167만원을 버는데 식비와 주거비 등의 생활비를 감안하면 생존비용으로도 부족하고 더 큰 문제는 하루 10시간, 월 20일을 일 할 수 있는 일자리가 없다는 것입니다. 2010년 7월 6일 주택관리업자 및 사업자 선정지침을 만들면서 주택관리업자의 입찰가격을 위탁수수료 최저가로 해 1㎡당 1원으로 응찰하고 추첨을 할 수밖에 없도록 했습니다. 100㎡ 규모의 500가구 100개 단지를 관리하는 경우에도 월 500만원의 수입이지만, 이것이라면 주택관리업자로서 생존비용도 보장받지 못하는 수준입니다. 10년이 흐른 지금은 평균 6원 정도로 월 3,000만원의 수입으로는 기본 기술인력의 보유나 현장을 지도 감독할 능력이 없으니 결국 관리소장에게 모든 업무를 맡기고 방관하게 돼 관리주체의 의미를 잃고 있는 것입니다. 공동주택은 아무리 정부가 관여하고 싶어도 사유재산이라는 한계가 있으니 입주자대표회의의 선택권까지 박탈할 수는 없습니다. 이제 공동주택의 재산가치를 지키려면 제대로 된 자에게 제값을 주고 관리서비스를 사야 합니다.

김경렬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