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화 아래서

김정서l승인2019.05.08 13:53:14l112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꽃비가 펄펄 날리는 날에는
갑자기 사방이 조용해진 듯
도무지 아무것도 들리지 않아

낱장으로 흩어진 꽃잎이
놀이터 작은 발자국에 떨어진다 
발자국만 어지러운 모래밭에
저 혼자 쌓이는 꽃잎은
기억을 지워내 영혼이 희다

한소절 상처없이
바람소리 듣지 않고 절로 핀 꽃이 있었으랴
허물어지지 않는 시간이 있었으랴

이름이 쓰고 있는 타인을 던져놓고
내가 나에게 낙화를 보여줄 일이다
생각을 지우고 
꽃잎 이름으로 날려볼 일이다.

수없이 어질러진 발자국이 되었다가
모래알이 되었다가
꽃잎 되어 날다가
한 생의 절정을 하염없이 내려놓는 나무가 되어
하얗게 울어볼 일이다.


김정서
•본명: 김복순, 경북 경주 출생
•문학저널 신인상 수상, 문학저널 문인회 , 한국문인협회 회원
•공저 ‘내 앞에 열린 아침’, 시집 ‘대추꽃을 보셨나요’ ‘다시 봄뜻으로’ 출간
•제4회 주택관리사, 현직 아파트 관리사무소장

김정서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