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결 같은 경산의 봄빛

김초록l승인2019.04.10 11:14:45l111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구시와 맞붙어 있는 경산은 새순이 올라오고 꽃들이 앞 다퉈 피어나는 이즈음이 가장 아름답다. 특히 사진 애호가나 낚시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한 번쯤 가볼 만한 곳이다. 경부고속도로와 바로 연결돼 교통도 편리하다. 봄기운 자욱한 4월,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경산으로 떠나 보자. 

▲ 반곡지

4월의 수채화, 반곡지

모처럼 경산을 방문했다면 먼저 반곡지(경산시 남산면 반곡리)로 가볼 일이다. 아담한 저수지를 배경 삼아 사진 찍기 딱 좋은 곳이다. 몇 년 전부터 유명세를 타기 시작한 반곡지는 이즈음이면 전국에서 모여든 사진작가들로 시끌시끌하다. 
반곡지는 우리나라 농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자그마한 저수지지만 여느 저수지에서 느낄 수 없는 독특한 매력이 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저수지 가로 둘러선 아름드리 왕버드나무들이 저수지 물빛과 너무나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바람에 하늘거리는 연둣빛 이파리는 생명의 고귀함을 한껏 보여주는데 그 모습이 한 폭의 수묵화를 보는 듯하다. 이곳은 몇 해 전까지만 해도 강태공들이 붕어를 낚기 위해 심심찮게 찾는 낚시터로 더 유명했지만 경산 지역에 연고를 둔 사진작가들이 반곡지를 인터넷에 올리면서 널리 알려지게 됐다. 혹자는 반곡지를 청송에 있는 주산지와 너무 닮았다고 말하기도 한다. 
반곡지 둑에 일렬로 늘어선 왕버드나무는 수령이 300년을 훌쩍 넘었다. 두 아름이 족히 됨직한 나무둥치는 세월의 더께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반곡지가 가장 아름다울 때는 복사꽃이 피는 4월 중·하순경으로 ‘아름답다’는 말이 절로 튀어나온다. 반곡지 옆으로 화사하게 피어난 복사꽃이 왕버드나무와 그렇게 잘 어울릴 수 없다. 이따금 배경 좋은 곳에 자리를 잡고 그림을 그리는 화가도 볼 수 있는데 캔버스에 옮겨 담은 풍경이 꽤나 사실적이다. 복사꽃은 반곡지를 중심으로 30여 가구가 옹기종기 모여 사는 반곡리 마을 여기저기 마치 물감을 엎질러 놓은 듯 흐드러지게 피어 있다. 
왕버드나무의 잎은 5월부터 제법 무성해진다. 저수지를 향해 길게 팔을 뻗은 가지는 거울처럼 맑은 물에 닿을 듯 말 듯한데 물에 비친 잎 그림자의 운치라니. 반곡지가 감춰 놓은 또 다른 아름다움이다. 저만큼 물오리 몇 마리가 동심원을 그리듯 자맥질을 하는 모습도 눈에 잡힌다. 둑길이 짧아 조금 아쉽지만 저수지 전경을 바라보며 걷기엔 안성맞춤이다. 간간이 들려오는 새소리는 또 얼마나 청아한지 가족들과 소풍 삼아 한나절 보내기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여행지가 아닌가 싶다. 한 가지 귀띔, 시간이 맞는다면 수면 위로 물안개가 어른거리는 이른 아침에 찾아 보는 것도 좋다. 어둠이 물러가고 여명이 트면서 저수지는 새옷으로 갈아입는다. 이때부터 낮에는 볼 수 없었던 신비로움을 드러내는데 자연의 반란이다. 한편 경산에는 반곡지 말고도 자그마한 저수지가 몇 개 있는데 영남대학교 앞의 남매지도 그중의 하나다. 저수지를 따라 나무데크가 놓여 있어 산책 삼아 걷기에 좋다. 

 

▲ 계정숲

경산 사람들의 쉼터

반곡지에서 자동차로 10여 분 거리에는 계정숲(자인면 서부리)이 있다. 반곡지만큼이나 운치있는 곳이다. 구릉지에 남아 있는 천연숲으로 수령 200~300년 된 이팝나무를 비롯해 말채나무, 느티나무, 참느릅나무 등이 빼곡히 심어져 있어 생태관찰지로 아주 좋다. 이 숲은 계정(桂亭)이라는 정자가 있었던 데서 유래했다.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드물게 평지에 펼쳐진 천연림이다. 숲 안에는 조선시대의 관아(자인현청)를 비롯해 왜적을 물리친 한장군의 묘와 사당이 남아 있다. 한장군은 자인 지역의 단오놀이에 등장하는 여원무의 주인공으로 옛날 여자로 변장해 왜적을 유인, 크게 무찔렀다고 전한다. 계정숲이 끊어지는 곳에는 삼정지(새못)가 있으며, 그 가운데 한장군의 말 무덤이라 불리는 봉분이 남아 있다. 흰 구름 같은 이팝나무가 만개하는 5월경이면 자인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44호) 행사와 맞물려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곳이기도 하다. 

 

▲ 조영동 고분군

경산의 역사를 보여주는 고분군과 암석  

삼한시대 부족국가였던 경산에는 고분이 유난히 많다. 경산의 역사를 보여주는 고분들은 금호강 남쪽(남천)과 오목천 사이의 동서로 뻗은 구릉지대에서 주로 볼 수 있는데 임당동 고분군, 조영동고분군, 부적리고분군, 신상리고분군이 그것들이다. 이들 고분군은 과거 경산이 정치· 경제적으로 중심을 이뤘음을 의미한다. 그중 임당동 고분군(사적 제300호)은 경산 지역에서 발굴된 것으로는 가장 규모가 크다. 1987년 발굴 당시 금동관, 금귀고리, 금동신발 장신구, 은허리띠 등 5,000여 점의 유물이 쏟아져 나왔다. 이때 발굴된 유물들은 현재 영남대학 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경부고속도로 경산휴게소 뒤편에 있는 신상리고분군은 이 지역이 삼국사기에 기록된 압독국(압량국)의 중심지였음을 말해준다. 고분공원으로 단장한 이곳에는 유물전시관을 비롯해 미니고분광장, 산책로, 야생화 정원 등이 꾸며져 있다. 

▲ 스트로마톨라이트

신상리 고분에서 멀지 않은 대구가톨릭대학 교정에는 일명 ‘산소바위침대’로 불리는 기이한 암석이 있다. 스트로마톨라이트(stromatolite)라고 불리는 이 암석은 원시 미생물인 시아노박테이라(남조류)의 생명 활동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흔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아노박테리아는 아득한 원시 지구의 단세포 생물로서 수심 2~3m의 얕은 바다에서 산소를 만들면서 스스로 유기물층과 무기물층을 생성한다. 이 유기물층과 무기물층이 교대로 퇴적돼 나이테 모양의 줄무늬 암석을 만들었는데, 이것이 바로 스트로마톨라이트다. 한국내셔널트러스트(National Trust)는 이 바위를 ‘꼭 지켜야 할 자연문화유산’으로 선정했다.


삽살개의 고장 

경산은 삽살개(천연기념물 제368호)의 고장이기도 하다. 한때 멸종 위기까지 이르렀으나 혈통 보존을 위해 애쓴 결과 지금은 이곳 경산을 비롯해 몇몇 지방에서 집단 사육하고 있다. 이름부터 색다른 삽살개는 ‘귀신이나 액운(살)을 쫓는(삽) 개’라는 뜻을 지닌 한국 고유의 토종개로 긴 털과 해학적인 모습이 돋보이는 충직한 견으로 잘 알려져 있다. 팔공산 아래 와촌면 박사리에 들어선 삽살개육종연구소에 가면 대량으로 키우는 삽살개를 만나볼 수 있다. 한국삽살개재단에서는 정서가 흐트러지기 쉬운 청소년과 일반인들에게 충성심이 강하고 주인을 잘 따르는 삽살개를 통해 감정표현이나 타인에 대한 배려 등 대인관계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삽살개 캠프를 열기도 한다. 삽살개를 만지고 교감하는 과정에서 운동기능과 인지기능이 좋아지고, 불안감과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서다. 
삽살개육종연구소가 있는 박사리에서 위쪽으로 거슬러 오르면 팔공산 갓바위로 갈 수 있다. 경산 여행에서 팔공산(갓바위) 산행은 필수 코스다. 갓바위로 오르는 길은 여러 갈래지만 경산 쪽(선본사)에서 올라가면 힘도 덜 들고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선본사 옆으로 난 길을 따라 20~30분 정도 올라가면 커다란 불상이 있는 갓바위 정상에 닿는다. 갓바위 부처(보물 제431호)는 머리에 15㎝ 정도의 평평한 돌을 갓처럼 쓰고 있어 그렇게 부른다. 높이가 6m에 이르는 거대한 불상으로 자연 암반 위에 올라앉아 있어 웅장하다는 느낌을 강하게 풍긴다.  

▲ 난포고택
▲ 용산산성에서 바라본 경산 들판
▲ 팔공산

소박하고 멋스러운 조선시대 고택

 마지막 코스로 조선 사대부가의 멋을 고스란히 간직한 난포고택(용성면 곡란리)으로 간다. 경산 시내에서 청도 운문사로 이어지는 919번 지방도로변에 자리 잡은 이 고택은 현 소유주의 이름을 따서 최해근 가옥으로도 불린다.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활약했던 난포(蘭圃) 최철견이 명종 원년(1546년)에 지은 가옥으로 조선시대 상류층 주택의 전형을 보여준다. 원래는 정침(正寢), 아랫사랑채, 사랑채, 방아실, 행랑채, 마루, 사당 등으로 이뤄져 있었지만 지금은 정침과 행랑채, 사랑채, 사당만 남아 있다. 뒤뜰에는 청동기 시대의 고인돌이 놓여 있어 이채롭다. 집안으로 들어서면 안마당을 마주한 안채와 사랑채가 편안한 모습으로 방문객을 맞는다. 난포고택은 풍수적으로도 뛰어난 곳에 자리 잡고 있다. 마을 동쪽으로 수동산이 우뚝하고 서쪽은 용산인데 남쪽에는 운문산의 줄기인 곱돌산이 마을을 감싸고 있다. 용산(해발 435m) 8부 능선에 걸쳐있는 용산산성(둘레 약 1.6㎞, 신라시대)은 경사가 완만한 동쪽과 남쪽은 돌로 성을 쌓았고, 경사가 급한 북쪽과 서쪽은 흙으로 성벽을 쌓았다.  

 

김 초 록  여행객원기자 
 trueyp26309@nate.com

 

 

김초록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