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눈

詩가 있는 풍경 김춘하l승인2019.01.23 13:29:48l110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하얀 눈이 소복소복 내리네

많은 사람이 다닌 길을
새하얀 미지의 세계로
만들어 놓았네

눈의 침묵을 깨우지 않으려
조용조용 걸어 보지만
선명하게 찍힌 내 발자국

하얀 눈이 사뿐사뿐
내 발자국을 
또 지워버렸네

내가 살면서 쌓은
불신과 상처 미움

다시는 그리지 말라고
 

춘하

•현 여주 신도브래뉴아파트 관리사무소장
•주택관리사 10회

김춘하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9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