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여행

기 고 배동연l승인2018.10.03 14:53:21l109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배 동 연 주택관리사
광주광역시 남구 주월 현대2차아파트
 

아름다운 자연, 천혜의 비경 경남 통영을 여행했습니다.

먼저 한려 수도 조망 케이블카에 올라 미륵산 전망대에서 바라보니 이순신 장군이 생각났습니다. 임진왜란 당시 학익진 전법으로 일본 수군의 수많은 어선을 격침하고 수몰시켜 통쾌하게 승리한 한산대첩의 역사적인 현장인 섬과 바다가 어우러진 한려해상공원의 아름다운 경관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었습니다. 표현하자면  천혜의 비경이었습니다.
 다음 여행지로는 밤바다 야경이 황홀하다는, 바다를 가로지른 통영대교와 해안 산책로의 시원한 바다가 펼쳐지는 이순신 공원을 관광했습니다. 나라를 걱정하는 이순신 장군의 마음도 헤아려 봤습니다.
그리고 주택가 담벼락 곳곳이 벽화로 장식된 동 피랑 벽화 마을을 둘러 봤습니다. 동피랑은 동쪽 벼랑이란 곳으로 벽화가 담벼락에 그려져 있습니다. 벽화 마을은 마치 야외 미술관 같은 풍경을 연출하고 있었습니다. 낙후된 마을을 철거하려고 했으나 벽화로 인해 발길이 끊이지 않는 명소가 됐습니다.
다음으로 한산도 섬과 제승당에서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체취와 말씀을 다시 공부할 수 있었습니다. 
“호남은 나라의 울타리입니다. 만약 호남이 없으면 나라가 없어지는 것입니다. 죽고자 하면 살고, 살고자 하면 죽을 것이다. 제게는 아직도 전선 12척이 있으니 죽을힘을 내 항거해 싸우면 이길 수 있는 일입니다.”
한산도 제승당 이충무공 유적지로 한산도 앞바다는 세계 해전사에 빛나는 한산대첩을 이룬 역사의 현장입니다. 
전경 또한 한 폭의 산수화를 그려 놓은 듯 수려했습니다.
그리고 제승당 편액에 이충무공의 시(詩)가 걸려 있었습니다. 난중일기도 대부분 제승당에서 썼다고 했습니다.
“한산 섬 달 밝은 밤에 수루에 혼자 앉아 큰 칼 옆에 차고 깊은 시름 하는 차에 어디서 일성 호가는 남의 애를 끊나니.”
이순신의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알 것도 같았습니다.
아침에는 숙소인 금호리조트 통영 마리아나에서 복 바위까지 일출과 푸른 바다를 보면서 한산대첩 길을 걸었습니다. 한려수도의 풍광과 환상의 해안 절경이었습니다. 
 바닷물이 들었다 나가면서 해안에 부딪쳐 하얀 포말을 생성하며 쏴쏴…하고 부서지는 물결 소리가 금새 그리워질 것 같습니다.
또한 송림에서 들려오는 새소리, 풀벌레 소리, 바람 소리에도 귀를 기울였습니다. 고깃배는 아침 햇살을 받으며 푸른 물결을 힘차게 가르며 지나갔습니다.
한산대첩 길은 자연의 길이며 희망과 명상의 길이었습니다.
이번 통영 여행길에 통영의 아름다운 풍광과 우리 역사에서 가장 존경받는 인물인 이순신 장군의 업적을 또 한번 되새겼습니다. 이순신 장군은 참으로 나라의 등불이었습니다. 
아내와 함께한  통영 여행길이 더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배동연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8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