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책상

배영모l승인2018.07.04 16:09:31l108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종주자로 3년 넘게 고군분투를 함께한 너와 
오늘 이별을 하누나.
이 관리소 역대 소장들과 
많은 역사를 함께한 너.
이 집이 이제 37년의 수명을 다해
다시 지어니 너도 이젠 命이 다 했구나.

너는 생기긴 투박하고 오래 써 녹투성이지만, 
(그 녹도 닳고 닳아 오히려 하얗게 윤이 나고)
나는 요즈음 신식책상보다 편해서 좋았네
가운데 발 걸침대도 있고 양편 서랍에 협탁까지
내 쓰기엔 딱 안성맞춤이었네.
고마왔네
가치를 다한 보람된 한 생애였구나.


* 신반포1차

배영모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8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