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

詩가 있는 풍경 정채경l승인2018.06.29 14:54:08l107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태엽 풀린 시계처럼 두 개의 바늘 
앞으로 흐르지 못 할 때 
과거 속을 헤매는 유령처럼 
비상구 찾아 헤매곤 했다 
뚜렷한 이유도 목적도 없이
시야를 가리는 안개의 정체 알 수 없었다
생각해보니, 문득 
나뭇잎 끝에서 안개 떨어지는 소리 들었다
누워 뒹굴다 옆을 보니 
보이지 않는 손이 안개의 베일을 걷어 내자 
돌부리가 얼굴을 내밀기 시작했다
내 몸은 뜨거운 태양이 되고 흙먼지가 되고
비바람에 흔들려 찢기는 잎이 되고
안개가 되었다 안개에 젖어 본 사람은
알 것이다 안개 걷힌 뒤, 쏘아대는 뜨거운 땡볕에
살갗은 더 단단해져
몸 안에 빛깔 좋은 육즙 만들어 낸다는 것을
몸은 버릴 것이 없다는 것을  
좋은 포도주란
오래 저장 되어 있던 세월보다
자신이 몸담았던 강한 햇살과 
눈보라에 시달리던 시고 떫고 아픈 시간 
몸 안에 가라앉힌 육즙이란 것을 

내 몸 안에 50년산 포도주가 흐른다

정  채  경

정채경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8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