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

詩가 있는 풍경 夏 林/안 병 석l승인2018.06.08 13:36:37l107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날품을 팔던 하루살이 떼
이마에 땀방울이 솟는 걸 보았어
미세하게 흔들리는 가로등은 그들의 안식처
그중 한 마리 앓던 이를 뽑으러 숲으로 들었고

달빛은 마른 멸치의 눈빛으로
사내의 방 쪽창 틈을 비집고
용접공으로 보낸 시절의 눈썹을 다듬네

저린 손끝에 서성이는 형광 불이
면발에 가 닿지 못한 수프를
주섬주섬 냄비에 욱여넣네
냄비 속에 웅성거리는 면발들의 귀울음

대처로 간 둘째는 어디에 거처를 얹었을까
층층나무 시든 꽃잎 한 장 앓던 이를 덮었을까
용접 불꽃 쏘아 올리던 월급봉투 시절
낡은 사진첩의 휘날리던 저 옷자락
얼마쯤 지나야 보름달은 흰 이를 드러낼까
가로등은 몽유병을 앓듯 생각 밖이고
숲으로 간 하루살이는 소식이 감감하다

夏 林/안 병 석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8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