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詩가 있는 풍경 이석락l승인2018.05.24 13:02:53l107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긴 가뭄 끝에 
두꺼운 탈을 쓰고 온다
여자가 두꺼운 화장품 탈을 쓴 까닭은 알지만
봄장마가 쓴 탈의 까닭은 모르겠다 
사랑을 고백하려다가
수줍게 돌아가는 아가씨 같던 봄비가
하룻밤 보내고 눌러앉은 여장부처럼 줄기차다
산도 흙도 오르가슴으로 흠씬 젖고
막 태어나려던 새싹은 
빗줄기에 멈칫했다가 부스스 일어난다

한반도가 아열대 기후가 되어
봄에도 퍼붓느냐 물어보니
내가 보고 싶어 
무더기로 온다는 봄비  
감질나는 비에 수줍게 눈 떠야 하는 벚꽃이
장대비에 놀라 뭉그러지겠다.

이석락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8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