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관리(주) 주거문화연구소→주생활연구소로 새롭게 출범

별도 법인 만들어 활동영역 등 넓혀 온영란 기자l승인2018.04.26 10:02:53l107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관리(주)(대표이사 노병용) 부설 주거문화연구소가 지난 16일 사업영역 확장과 함께 별도 법인 ‘주생활연구소’로 새롭게 출범했다.
새롭게 발족한 ‘주생활연구소’는 주택 내 거주자로 하여금 ‘주(住)생활’의 이해를 바탕으로 올바른 생활과 공동으로 영위해야 할 제반사항들에 대해 학습을 할 수 있도록 하고, 바람직한 주생활을 위해 필요한 정책과 제도를 제안하는 등 종합적인 연구활동을 펼친다.
특히 연구 과정과 결과를 통해 습득한 내용은 거주자 등이 알기 쉬운 콘텐츠로 재생산해 공유하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연구활동(공동체 활성화와 주거관리, 주택관리 산업 관련 정책 등), 학술활동(논문 게재 및 학회 활동) ▲출판(공동생활 및 주거관리 관련 서적 발간, 교육자료 개발) ▲관리 코디네이션 ▲소규모 주택 관리 컨설팅, 셰어하우스 운영 ▲교육 및 계몽(공동생활, 주거의 사회·경제·물리적 안전과 관리 운영 등) ▲대외 협력 및 홍보(국내외 기관과의 교류, 업무협약, 지역사회 기여) 등으로 활동 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주생활연구소 김정인 부소장은 “주생활연구소의 출범은 아파트의 급증, 공동체의 붕괴라는 사회적 변화 속에서 주거 커뮤니티 형성과 함께 집과 거주자, 마을 또는 공동체 간 바람직한 관계 형성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른 것”이라며 “앞으로 주거관리의 학문적 자리매김은 물론 관리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연구 활동, 새로운 관리문화의 전파를 위해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영란 기자  oyr@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8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