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아득한 세계 9(그리움)

시가 있는 풍경 이석락l승인2016.12.21 18:00:23l100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엄마가 그리워
옛집에 가면
옛집은 밭이 되었고
마지막 옛터는 낯선 집이 되었다

먼 나라 여행에서 먹었던 음식
행사장에서 잡았던 배우의 손
사진으로 다시 보아도
느껴지지 않는 그 감각

지나간 일을 되살릴 수 있으면
몰랐던 고통이 따르더라도
그리움이란 말은 생기지 않았겠지.

이석락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7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