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이월의 퇴근길

詩가 있는 풍경 김정서l승인2016.11.30 18:00:19l100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건물과 건물사이
잦아드는 저녁노을이 어스름
속눈썹을 떤다
낡아버린 하루가 쿨럭이며 흐르고

주춤주춤 일터의 빗장을 닫고
주머니에 손을 감추고 걷는 걸음에
땅바닥은 바자작 소리를 내며
눈과 얼음사이의 존재를 알린다

무엇에 꿰여서 가고 있는 걸까
저녁풍경은 수묵화로 번지는데
저무는 시간 속
섣달 중간쯤의 퇴근길
버석한 빈속이 울렁거린다


 

김정서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7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