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 2013 대한민국종단 622㎞ 울트라 마라톤 완주

대주관 대구시회 최 한 성 주택관리사 대구 이진호l승인2013.08.07 14:08:00l84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약 력 : 주택관리사 6회, 59세 , 대주관 대구시회 산하 신천마라톤클럽 소속 / 2013년 현재 마라톤 주륜 13년 / 공인 울트라 완주 32회, 풀코스 91회, 하프코스 62회 완주
대한주택관리사협회 대구시회 소속 최한성(사진 왼쪽 세번째) 주택관리사가 사단법인 대한울트라마라톤연맹이 주최한 ‘2013년 대한민국종단 622㎞ 울트라 마라톤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완주해 가족과 동료들에게 큰 기쁨이 되고 있다. 대한민국종단 622㎞! 무조건 달린다고 되는 마라톤이 아니다. 정해진 150시간, 50㎞마다 12시간 안에 들어와야 한다. 때문에 식사시간, 잠자는 시간, 휴식시간을 포함해서 하루에 18시간 이상, 100㎞를 달리거나 걸어야 했다. 최 관리사무소장은 전라남도 해남 땅끝 기념탑에서 7월 7일 오전 6시 출발, 무박 7일간 지옥의 레이스를 펼쳐 13일 강원도 고성 출입국관리소의 결승점을 147시간37분이라는 기록으로 피니쉬 라인을 밟았다.
이 보다 앞서 그는 지난 2007년 5월 전남 광주 5·18국립묘지에서 대구 두류공원 2·28학생의거 기념탑까지 215㎞를 완주했으며 6월 2일 부산 을숙도에서 밀양 경계지점까지 왕복하는 ‘물사랑 낙동강 200㎞울트라대회’를 완주해 대한민국 울트라 마라톤 그랜드슬램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얻은 바 있다.
우리나라 마라톤의 최고봉인 울트라마라톤 그랜드슬램은 종단 2개, 횡단 1개를 제한시간 안에 모두 완주해야 하는 마라톤이다. 전남 해남 땅끝 마을에서 고성 통일전망대까지 종단 622㎞와, 매년 9월에 열리는 강화도 창후리에서 강릉 경포대해수욕장까지 횡단 308㎞, 그리고 격년으로 열리는 부산 태종대에서 임진각까지 제한시간 130시간, 종단 537㎞가 이에 속한다. 또 이 세 대회 모두를 완주한 마라토너에게는 ‘대한민국 울트라마라톤 그랜드 슬래머’라는 명예를 부여한다.
이번 대회는 마라토너로서도 힘겨운 자기와의 싸움이기도 했지만 수많은 동료 주택관리사들과 가족들도 걱정과 기대감 속에 시종일관 마음을 조이며 성공을 기원한 경기였다. 최 관리사무소장이 소속된 신천마라톤클럽의 김병태 회장은 “지난 12년 동안 달림이라는 인연으로 만나 동고동락하면서 대장정의 622㎞ 울트라마라톤 완주라는 금자탑을 세운 최한성 회원을 진심으로 존경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대회 무박 7일 동안 기대감·우려감·긴박감·희망·안도감·흥분의 파노라마가 공존했던 한편의 드라마였으며, 신천마라톤클럽 회원들은 문자중계에 휩싸여 온통 관심이 집중된 빅 이벤트였다고 전했다.
한편 최 관리사무소장은 마라톤 구간 내내 힘들었지만 그 가운데서도 cp(체크포인트) 50㎞마다 시간에 맞춰 들어가야 했기에 생사의 갈림길처럼 가장 힘들었다고 소회를 피력했다. 그리고 대회를 참가하게 해주고 250㎞까지 함께 뛰면서 용기를 갖게 해준 김선자 선수와 400cp지점에서 신천마라톤 클럽 김병태 회장과 신칠관 고문 김수열 회원의 응원은 큰 힘이 됐다며 감사하는 마음도 잊지 않았다.
아울러 아버지가 무엇을 하는지 모르고 있었을 줄 알았는데 어떻게 소식을 알고 멀리 고성까지 찾아와 응원해준 두 아들과 아내, 가족들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도전의 끝은 여기가 아니다. 최 관리사무소장은 9월 말에 있을 강화도에서 강릉까지 횡단308㎞ 마라톤에도 도전해 반드시 ‘대한민국 울트라마라톤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것임을 밝혔다.
 
 

 대구 이진호  webmaster@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 이진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한국아파트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727)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3동 222-8 코오롱빌란트2차 705호 (주)한국아파트신문
대표전화 : (02)884-5445  |  팩스 : (02)884-5995  |  등록번호 : 공보 다 04289  |  발행인 : 황용순  |  편집인 : 이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석
Copyright © 2002~2017 (주)한국아파트신문. All rights reserved.